민주당·원희룡 '정치 중립' 설전…"사과하라"vs"노무현도 그랬다"

2023-08-30 16:12
  • 글자크기 설정

원희룡, 24일 보수성향 포럼서 발언…"야당, 심판 받는데 최선 다할 것"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회계연도 결산심사를 위해 열린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정치적 중립 위반' 논란으로 고성에 휩싸였다.

더불어민주당 국토위 간사인 최인호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원 장관은 얼마전 열린 세미나에서 '국민들이 민주당을 심판할 방안을 이뤄내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원 장관은 지난 24일 보수성향의 포럼 강연에서 "야당의 터무니없는 공세에 맞서서 내년 좋은 여건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며 "여당 간판으로 야당이 국민의 심판을 받는데 저도 정무적 역할을 하고 모든 힘을 바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같은 발언을 두고 "공무원으로서 중립 의무 위반"이라며 "정상적인 장관이 아닌, 선거 유세장에 나온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야당을 총선에서 심판하겠다는 국무위원이 어디있느냐"며 원 장관이 전체회의 시작 전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원 장관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사과를 거부했고, 민주당 의원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졌다.

이소영 의원은 "원 장관은 국무위원이냐, 아니면 국민의힘 총선 선거대책본부장이냐"며 "원 장관이 정치 중립을 철저히 지킨다는 약속을 분명히 하지 않으면 이곳은 선거판으로 전락해버릴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병욱 의원도 "국토부 장관이 민주당에 반대하기 위해서 장관직을 이용한 정치 행위를 하려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한준호 의원 역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오늘 결산 보고 관련된 질문에 답할 위치 아니라고 생각한다. 원 장관의 퇴장을 요청한다"고 했다.

민주당 소속 김민기 국토위원장은 이같은 질타가 이어지자 원 장관에게 "정치적 중립에 대한 의지를 선언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원 장관은 "저보다 훨씬 세고 직접적으로 선거 압승을 호소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도 헌재에서 기각된 바 있다"며 사과를 재차 거부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중립 의지 선언은) 길 가는 사람을 붙잡고 살인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란 것"이라 비유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아무런 행동도 안 했는데 길가는 사람을 붙잡고 묻는 거겠느냐"며 "이미 살인을 한 사람에게 살인을 또 저지를 거냐 말거냐고 묻는 거다. (원 장관의 말은) 비유가 안된다"고 호통을 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