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 편성...본 예산 대비 10.64% 증액

2023-08-30 09:45
  • 글자크기 설정

민생안정과 재해예방 사업 중심 3조5568원…시민 생활인프라 구축 위해 균형 배분

용인특례시청 전경

경기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민생안정과 재해예방·피해복구 등의 예산을 반영해 증액 편성한 ‘2023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오는 9월 8일부터 열리는 ‘용인특례시의회 제275회 임시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시가 상정한 추가경정예산안은 올해 본예산 3조2147억원 대비 3421억원 늘어난 3조5568억원이다.
 
지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과 비교하면 일반회계는 1338억원 증가한 3조875억원, 특별회계는 299억원이 증가한 4693억원이다.
 
시는 민생안정을 위해 △지역화폐 발행지원(64억원)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32억원) △청년내일저축계좌(14억원) 등에 필요한 110억원을 예산안에 반영했다.
 
재해예방과 피해복구를 위해 △하천 및 하수시설 유지보수(64억원) △도로시설물 유지보수(37억원) △교량 및 경관 유지보수(34억원) △터널 및 방음시설, 지하차도 유지보수(89억원) 등 47개 사업 예산 224억원을 편성했다.
 
국·도비 주요 사업은 △대덕사 전통복합문화체험관 건립(46억원) △스마트관광도시 조성(19억원) △디지털 트윈국토 시범사업(14억원) △상현동 지하차도 진입차단시설 설치 등10개 특별교부세 사업(39억원) 등 13개 사업, 118억원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시 주요 사업인 △동백3동 행정복지센터 신축(50억원) △역북2근린공원 조성(90억원) △서용인IC~삼가교차로 U턴차로 확장공사(13억원) △처인구청 신축타당성 조사용역(1.5억원) 등 4개 사업 155억원과, 도로개설에 필요한 예산 215억원 국·도비 반환금 등 460억원도 담겼다.
 
시 관계자는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이 통과되면 민생경제 안정과 재해예방을 통한 시민의 안전 확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예산 편성은 시의 중점사업을 진행하고 생활인프라 구축사업에 균형있게 배분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