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시교육감 "9·4 추모집회, 4자 협의체 논의"

2023-08-28 18:09
  • 글자크기 설정
지난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전국교사일동이 연 '국회 입법 촉구 추모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묵념 도중 눈물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 교사들이 지난달 숨진 서이초 신규 교사의 49재일인 9월 4일에 연가 사용 등 단체행동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4자 협의체'에서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조 교육감은 28일 입장문을 통해 "9월 4일은 혼란의 날이 아닌 진정한 추모와 교육공동체 회복의 날이 돼야 한다"며 "교육부와 시도교육감협의회, 교원단체, 선생님들이 한데 모이는 4자 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4자 협의체를 통해 교권 보호 방안과 서이초 선생님 사망 원인 진상규명,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법 개정 등을 논의하자는 것이다. 조 교육감은 "국회와 교육부, 시도교육청에서 교사의 교육권 보호를 위해 진행한 논의 성과를 정리하고 향후 과제를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 교육감은 "학교에서는 교육공동체의 마음이 9월 4일 하나가 돼 전해지도록 학교 상황에 맞게 함께 추모해 달라"고 요청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