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해 감사원장 "잼버리 파행서 드러난 무사안일 엄단"

2023-08-28 15:59
  • 글자크기 설정

"불공정 관행은 물론 관료적 권위주의·규제 남발 등 고강도 감찰 활동 전개"

최재해 감사원장 [사진=연합뉴스]
최재해 감사원장은 28일 "잼버리 파행에서 드러난 뿌리 깊은 무사안일과 국세, 산업재해 예방 등 대민 접점 현장의 소극 행정을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감사원 개원 75주년을 맞이해 감사원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감사의 날' 기념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 원장은 기념사에서 "채용 비리, 사교육을 둘러싼 각종 유착관계 등 국가·사회 저변에 잠복해 있는 불공정 관행은 물론이고, 관료적 권위주의·규제 남발 등 국민에게 불편을 주는 요인에 대해서도 고강도 감찰 활동을 전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중장기 국가재정의 건전성 제고를 위해 기금과 국가채무가 적정하게 관리되는지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감염병 대응 과정에서 지출이 급증한 각종 지원사업과 정책자금 집행 과정에서 불필요한 재정 누수는 없었는지 확인해 국가 재정의 효율적 운용을 유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국민안전 보장 및 사회안전망 확충 △미래사회 대비 및 경제활력 제고 등을 제시했다.

최 원장은 "효율적 인력 운용과 공간 활용을 가로막는 부서 간 칸막이를 과감히 제거해 감사 성과를 극대화하고 조직 문화를 쇄신하겠다"며 "미래를 대비한 디지털 감사 등 기능도 한층 보강하겠다"고 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적극 업무 처리로 예산 절감과 국민 편익 증진 등에 기여해 모범사례로 선정된 기관 부서(12개)와 직원(15명)에게 표창 등이 수여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