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뮤지컬, 영국·미국·일본으로 진출한다...지원작 14작품 선정

2023-08-28 10:06
  • 글자크기 설정

10월 미국 브로드웨이·12월 일본 도쿄서 'K-뮤지컬 로드쇼' 개최

2022년 미국서 열린 뮤지컬 크레이지 브래드의 K-뮤지컬 해외낭독공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K-뮤지컬이 뮤지컬의 본고장인 영국과 미국, 아시아 대표 시장 일본 등 본격적인 해외 진출에 나선다.
 
K-뮤지컬은 지난해 티켓 판매액 4000억원을 넘게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이미 2000억원을 훌쩍 넘겨 공연시장을 견인하면서 K-컬처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8일 “(재)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문영호·이하 예경)와 함께 지난 ‘K-뮤지컬 비전발표회’에서 제시한 단계별 해외진출 지원정책에 따라 9월부터 순차적으로 해외 관객을 대상으로 우리 창작뮤지컬을 선보이며 K-뮤지컬에 해외진출 날개를 단다”라고 전했다.
 
문체부는 △올해 3회째 성공리에 열린 ‘K-뮤지컬 국제마켓(6월 27일~7월 1일)’에서 ‘K-뮤지컬 로드쇼 인(in) 브로드웨이·도쿄’에 참여할 6개 작품과, △별도 공모를 통해 영미권 중기개발지원 5개 작품, 해외유통지원 3개 작품 등 총 14개 해외진출 지원작품을 선정했다. 선정된 작품들은 9월부터 순차적으로 해외에 선보인다.
 
그 시작은 ‘이지뮤지컬컴퍼니’의 ‘유앤잇(You&it)’이 9월 1일 영국 런던에서 웨스트엔드 주요 관계자를 대상으로 낭독공연을 열어 알린다. ‘유앤잇(You&it)’은 ’2022년 ‘K-뮤지컬 국제마켓’ 해외초청 인사와 협약을 맺고 그간 작품 현지화에 힘써 왔으며, 올해 영미권 중기개발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옐로밤’의 ‘크레이지 브래드’와 ‘㈜연극열전’의 ‘인사이드 윌리엄’ 등 5개 작품도 영미권 중기개발지원 사업에 선정돼 10월부터 순차적으로 미국과 영국에서 선보인다.
 
또한 △‘K-뮤지컬 로드쇼 인 브로드웨이’ 출품작으로 선정된 ‘㈜홍컴퍼니’의 ‘라흐 헤스트’는 10월 미국에서, △‘K-뮤지컬 로드쇼 인 도쿄’ 출품작으로 선정된 ‘뉴트리아트컴퍼니(NTA)’의 ‘브람스’, ‘㈜네오’의 ‘마지막 사건’ 등 5개 작품은 12월 일본에서 시연해 현지 뮤지컬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아울러 ㈜연우무대의 ‘여신님이 보고 계셔’, ㈜네오의 ‘배니싱’, 낭만바리케이트의 ‘유진과 유진’은 K-뮤지컬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최종단계인 해외유통 지원사업에 선정돼 아시아 시장을 공략한다. 중국과 공동으로 제작한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올해 6월 중국 상해 공연 무대에 올라 티켓판매 1위를 기록하며 K-뮤지컬의 저력을 보여줬다. ‘배니싱’과 ‘유진과 유진’은 10월에 각각 홍콩에서 초청, 대만에서 공동제작의 형태로 현지 팬들과 만난다.
 
박보균 장관은 “2021년부터 개최해온 ‘K-뮤지컬 국제마켓’을 통해 해외진출 준비과정을 단계별 전략을 세워 지원한 것이 이제는 K-뮤지컬의 본격적인 해외진출을 견인하고 있다”라며 “아시아를 넘어 미국, 유럽 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