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절반 오염수 방류 '긍정'에도 기시다 지지율 '최저'

2023-08-28 10:24
  • 글자크기 설정

각종 언론 여론조사서 지지율 최하 수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를 긍정하는 여론이 절반 이상인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지지율은 최저 수준에서 벗어날 기미가 안 보인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 TV도쿄가 지난 25~2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42%로, 7월 조사보다 2%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중은 50%로, 직전 조사 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서는 정부 판단을 ‘이해할 수 있다’는 응답이 67%로, ‘이해할 수 없다’(25%)를 크게 웃돌았다. 7월 조사와 비교하면 오염수 방류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이 9%포인트나 상승했다.
 
요미우리신문의 25~27일 여론조사에서도 기시다 총리의 지지율은 여전히 낮았다. 기시다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출범 이후 최저 수준이었던 7월과 동일한 35%였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50%에 달했다. 마이니치신문 여론조사(26~27일)에서도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7월 조사 대비 2%포인트 하락한 26%로 조사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