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수發 수산물 외면 현실화...'멘붕' 빠진 어민·상인들

2023-08-28 05:00
  • 글자크기 설정

2021년 日오염수 방류 발표 후 韓신선수산물 소비 2년째↓

올 2분기 소비 지출 9.8%↓...2분기 기준 역대 최대 감소폭

24일부터 일본 오염수 방류 개시...하반기 어민 피해 주목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개시한 8월 24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이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국내 수산물 소비 위축이 이미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분기에는 관련 소비가 10% 가까이 줄었다. 

지난 24일부터는 실제 오염수가 바다로 흘러들기 시작한 만큼 향후 어민과 상인 등 수산업계가 더 큰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높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신선수산동물에 대한 월평균 가계 소비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9.8% 감소한 1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2분기 기준으로 최대 감소 폭이다. 신선수산동물은 삶거나, 찌거나, 굽거나, 절이는 등의 가공을 하지 않은 수산물을 뜻한다.   

신선수산동물 소비는 지난 2021년 4월 일본 정부가 오염수 처리 방식으로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한 이후 위축되기 시작했다. 2021년 3분기(5.6%)와 4분기(2.6%)에는 전년 대비 증가세가 유지됐지만 지난해 1분기부터 -4.2%로 마이너스 전환했다.

이어 2022년 2분기(-6.5%), 3분기(-10.2%), 4분기(-7.9%)와 올해 1분기(-6.6%), 2분기(-9.8%)까지 6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오염수 방류를 앞두고 소비자들이 느끼는 우려가 실제 지표로 확인된 셈이다. 

지난 24일부터는 오염수 방류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가뜩이나 줄어든 수산물 소비가 더 위축될 공산이 크다. 수산업계의 시름도 깊어질 수밖에 없다.

앞서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했을 당시 국내 어업생산량과 어업생산액은 2년 연속 동반 하락했다. 2011년 전국 평균 어업소득은 전년 대비 23.0% 증가했지만, 이듬해(2012년) 4.4% 감소하더니 2013년에도 5.5% 줄어들었다. 방사능 오염에 대한 공포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은 탓이다.

서울 관악구에서 횟집을 운영하는 40대 자영업자 최모씨는 "고물가로 매출이 줄어든 상황에서 오염수 방류 소식까지 전해지자 손님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면서 "당장은 괜찮지만 계속 지속되면 (폐업을) 생각해 봐야 할 수도 있다"고 한숨을 쉬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