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혹서기 의사·간호사·위생사로 구성된 현장 방문진료

2023-08-21 19:47
  • 글자크기 설정

전문의약품 무상 제공까지

광양제철소가 혹서기 기간 직원들의 건강 관리를 위해 현장부서를 직접 방문해 순회 진료를 진행하는 현장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광양제철소]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가 이번 혹서기 기간동안 현장 방문진료팀을 구성, 현업부서를 직접 방문하여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들 현장 방문진료팀은  건강증진센터 의사·간호사·보건관리자로 구성되어 직원들을 대상으로 △혈압 및 질병 상담 △건강상태 진단 △필요 시 전문의약품 무상 제공 등을 진행한다.
특히, 무더위가 절정인 8월 기간 동안 수분섭취, 적절한 휴식, 이상징후 발생시 의료기관 즉시 방문 등 하절기 건강관리 노하우에 대한 교육도 병행 진행하여 직원들이 자체적으로 온열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방안을 체득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장 방문진료에 참여한 건강증진센터 곽병규 의사는 “매년 최고 기온이 신기록을 경신하며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직원들은 건강상태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직원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직원들의 혹서기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작업자 온열쉼터 확대  △그늘막, 대형선풍기, 테이블과 의자 지원 △냉음료(생수, 빙과류) 지원 △제빙기와 아이스박스 지원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실시한다. 이밖에도, △폭염경보(주의보) 발령시 전직원 대상 긴급 문자 발송 △광양소 온열질환 예방 특별 캠페인 기간 운영(8월)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