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도 1~7월 車보험 손해율 70%대 선방…보험료 추가 인하 '촉각'

2023-08-21 16:07
  • 글자크기 설정

적정 손해율 수준 '77~80% 초반대'

역대급 실적 및 당국 상생금융 기조 영향 불가피

[사진=삼성화재]

손해보험사들이 지난달 집중호우 영향에도 1~7월까지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손익분기점을 유지하면서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올해 8조원에 달하는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데다, 최근 금융당국의 상생금융 기조와 맞물려 추가 보험료 인하에 나설지 이목이 집중된다. 

21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등 손해보험 대형 5개사의 지난 1~7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모두 70%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각 사별로 보면 삼성화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80%를 기록했으며, DB손해보험 78.5%, 메리츠화재 78.4%, 현대해상 77.9%, KB손해보험 78% 등으로 나타났다. 
보험권은 이들 7개사의 자동차보험 시장 점유율이 90%에 육박하는 점을 감안하면,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흑자 기조를 점치고 있다. 손보사들은 통상 사업비를 고려해 '77~80% 초반대'를 적정 손해율 수준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번 손해율이 집중호우가 있었던 7월을 포함한 수치라 관련 기대감을 키우는 모습이다. 

이에 보험권 일각에선 손보사들이 하반기 자동차 보험료 추가 인하에 나설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삼성화재 등 대형 손해보험 5개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차량 운행량 및 사고 감소 영향으로 지난 2월 책임 개시 건부터 보험료를 2.0~2.5% 내린 바 있다.

무엇보다 이들 중·대형 손보사들이 지난 상반기 역대급 실적을 거둔 데 이어, 당국의 최근 상생금융 기조에 관련 기대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간 보험업계가 거둬들인 순익은 8조원가량으로 집계됐다. 손해보험사가 4조6000억여원, 생명보험사가 3조4000억여원의 순익을 냈다. 

아울러 카드업계는 앞서 총 1조5000억원이 넘는 상생 금융 방안을 내놨고, 생명보험업계도 한화생명을 필두로 취약층을 위한 상품을 내놓는 등 사회 공헌에 적극 나서는 기류다. 

다만 손보업계는 보험료 인하와 정비수가 인상 등 대내외 요건에 따른 적자 가능성이 여전하다는 입장이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이번달 광복절 연휴 및 여름 휴가철 영향으로 차량 운행량 증가 및 사고 증가가 예상된다"며 "아울러 주요 보험사의 보험료 인하조정 반영 및 향후 가을 태풍 피해발생 가능성 등 계절적 요인으로 손해율이 지속 상승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