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문화예술재단, 제7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7) 연다

2023-08-21 10:20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안양시]
경기 안양문화예술재단이 공공예술에 대한 다양한 가능성을 담은 상상과 지향점, 현시대에 대한 비판적 성찰을 다룬 제7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를 25일부터 오는 11월 2일까지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안양예술공원에서 개최한다.

21일 재단에 따르면, 안양시 주최, 안양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하는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는 안양의 역사, 문화, 지형, 개발 등 변화하는 현대 도시의 맥락과 환경을 미술, 조각, 건축, 디자인 등 다양한 공공예술 작품으로 풀어내고 선보이며, 시민이 일상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도시 자체를 하나의 갤러리로 만들어 가는 프로젝트다.

지난 2005년 개최한 첫 회 이래로 공공예술을 안양의 도시환경에 맞게 풀어냄으로써, 시민 및 국내외 예술 관객과 함께하고 있다.
 
[사진=안양시]
특히, 이번 행사는 안양시 시 승격 50주년을 맞아, 오뚜기, 삼화페인트 등 다양한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색약자를 위한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 소외되는 사람 없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무장애 축제, 열린 축제로 공공예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APAP7의 주제는 '7구역 - 당신의 상상공간(ZONE7 - Your Imaginary Space)'으로, ‘7구역’, ‘당신(의)’, ‘상상공간’ 세 개의 주제어로 구성된다.

‘7구역’은 현실을 넘어선 상상공간의 은유적 표현이자 7회를 맞이하는 본행사를 의미한다. 공공의 대체어로 쓰인 ‘당신’이라는 주제어는 곧 ‘우리’를 내포하며 ‘모든 사람을 위한 공공예술’이자 ‘모든 사람에 의한 공공예술’을 지향한다.  

전체 프로젝트는 시간대별로 ‘프레 프로젝트 - 메인 프로젝트 - 포스트 프로젝트’로 구성된다. 지난해 안양 시민이 직접 참여한 ‘프레 프로젝트’는 커뮤니티 프로그램, ‘아트 캠프’, ‘아트 펜스’, ‘비주얼 아카이브’를 진행했고, 결과물은 메인 프로젝트의 실내 전시에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안양시]
APAP7 ‘메인 프로젝트’는 ‘야외 전시’, ‘실내 전시’, ‘온라인 전시’로 구성된다.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안양예술공원 일원에서 진행되는 ‘야외 전시’는 설치적 구조물, 건축적 파빌리온, 하천변 부조형 조각으로 구성, 역대 APAP가 추구해 온 예술, 건축, 자연이 함께 어우러지는 야외 공공예술을 펼친다.

또한, APAP 최초로 대규모 ‘실내 전시’를 도입하여 도심 속 유휴 공간인 농림축산검역본부 본관동 건물을 전시 공간으로 탈바꿈해 시민들에게 개방한다.

실내 전시 공간을 ‘휴먼 스페이스 - 에코 스페이스 - 스마트 스페이스’로 범주화하여 미래도시에 관한 담론인 ‘인간 - 생태 - 테크놀로지’를 탐구하고 제시한다.

총 24개국 48팀, 88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전시는 오는 25일부터 11월 2일까지, 총 70일간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과 추석 당일 등은 휴관일로 운영하지 않는다.

단, 공휴일이 있는 주간은 휴관일이 변경될 수 있다. 작품 관람 이외에도 도슨트투어, 나이트투어 등을 포함한 다양한 투어 프로그램과 커뮤니티, 체험 프로그램 등이 진행되며 네이버 플레이스를 통해 예약 가능하다.

직접 관람이 어렵더라도, ‘온라인 전시’를 통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APAP7만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모든 출품작을 실제로 현장에서 보는 것처럼 실감 나는 동영상과 함께 상세한 콘텐츠를 아카이브로 구축한 이번 ‘온라인 전시’로 행사 기간동안 장소와 시간의 제약 없이 APAP7을 즐길 수 있다.

‘제7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7) 개막식’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정문 부근에 설치된 국형걸의 작품 <팔렛세움>에서 25일 오후 7시부터 진행된다. 참여 작가에 대한 소개와 김성호 예술감독 진행하에 실내 전시 작품 관람 등 행사 전반에 대한 소개가 예정돼 있다.
 
[사진=안양시]
또 26일에는 ‘제7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국제 학술 컨퍼런스’가 열린다.

안양문화예술재단과 한국문화예술경영학회가 공동 주관하는 국제 학술 컨퍼런스는 ‘당신의 상상공간’이라는 주제로 상상과 공공예술 그리고 커뮤니티의 관계성을 다학제적으로 모색한다.

컨퍼런스는 1부 상상력 탑재하기: 공공예술과 도시 헤테로토피아, 2부 공공예술과 커뮤니티 개발: 지역 역량 강화로 나눠 진행되며, 국내외 연사들이 참여해 각 주제에 대한 담론을 형성하고 전문적 이론과 현장 지식을 공유하는 학술행사의 장이 될 예정이다.

한편, 김성호 APAP7 예술감독은 "APAP7의 모든 출품작을 실감 나는 동영상과 친절한 해설로 선보이는 온라인 전시와 다양한 커뮤니티 프로그램도 함께 마련했으니 두루 살펴봐 달라"면서 "공공예술을 위한 따스한 격려뿐만 아니라 따끔한 비판적 조언을 함께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