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2분기 영업이익 240억원···2003년 이후 상반기 최대 실적 달성

2023-08-11 16:50
  • 글자크기 설정
대한전선이 올 상반기 2003년 이후 20년 만에 최대 규모의 반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대한전선은 올 2분기 영업이익이 240억 원으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71.3%가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2분기 매출도 7544억 원으로 작년 동기 보다 18.1%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133억 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로써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417억 원으로 작년보다 62% 늘었다. 특히 반기 기준으로 2003년 이후 20년 만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고수익 제품을 중심으로 신규 수주가 늘어나면서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글로벌 전반적으로 신재생 에너지 관련 투자가 늘어나고 노후 전력망의 교체 수요가 생기면서 수주 물량을 늘어난 덕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미국, 유럽 등을 중심으로 시장 공략을 본격화해 높은 수주 잔고를 확보한 상태"라며 "지난해 미국 진출 최초로 연간 3억 불의 신규 수주를 달성했고 영국,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등에서도 수주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글로벌 전반적으로 노후 전력망의 교체 수요가 증가하고 신재생 관련 투자가 활발해짐에 따라 케이블 산업의 전망이 밝을 것"이라며 "하반기에 실적이 더욱 개선되는 전선업의 특성상 올해 하반기도 실적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대한전선]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