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중국, 경제난으로 째깍거리는 시한폭탄"

2023-08-11 10:30
  • 글자크기 설정

"나쁜 이들, 문제 생기면 나쁜 일 해"

전날 대중국 투자 제한 행정명령 발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중국이 경제난에 직면했다고 지적하면서, 중국을 “째깍거리는 시한폭탄”이라고 칭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6월 시진핑 중국 주석을 ‘독재자’라고 칭하면서 미·중 긴장이 고조됐던 점에 비춰, 이번 발언으로 양국 관계는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유타주에서 열린 모금행사 연설에서 "중국은 곤경에 처했다"면서 중국의 경제 성장률 둔화와 인구 감소 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경제 상황을 곧 터지려는 시한폭탄에 비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그들(중국)은 몇 가지 문제를 안고 있다"며 "나쁜 이들(bad folks)은 문제가 생기면 나쁜 일(bad things)을 하기 때문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중국을 해하고 싶지 않으며 중국과 합리적인 관계를 원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전날 미국 정부가 사모펀드와 벤처캐피털 등 미국 자본의 대중국 첨단산업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한 가운데 나왔다. 행정명령은 첨단 반도체, 양자컴퓨팅, 인공지능(AI) 등 중국의 3개 분야에 대한 미국 자본의 투자를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게 골자다. 이에 주미 중국대사관은 “미국 정부는 습관적으로 기술과 무역 문제를 정치화하고, 국가 안보라는 이름으로 무기화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중국 경제는 디플레이션에 빠졌다. 중국 체감경기를 보여주는 소비자물가가 2년 5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한 가운데 소비 역시 부진해 침체의 늪에 빠졌다. 반면 미국은 고물가와 싸우는 속에서도 강력한 고용시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