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국방경제' 표현 이례적…무기 수출이면 안보리 결의 위반 공언한 것"

2023-08-07 11:54
  • 글자크기 설정

김정은, 최근 3일간 군수공장 시찰하고 "국방경제사업"...박정천도 복귀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이 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7일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수공장을 시찰하고 '국방경제사업'이라고 표현한 것에 "매우 이례적인 표현"이라고 주목했다. 특히 "이것이 (러시아 등에) 무기 수출을 의미하는 것이라면 UN 안보리결의를 위반하겠다고 스스로 공언한 것"이라고 우려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어떤 의미를 가지고 이 용어(북한 국방경제사업)를 썼는지 조금 더 지켜볼 필요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군수공장을 시찰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북한의 의도는 국방 분야의 성과를 과시하고 한·미연합훈련에도 대응하면서 무기 수출까지 여러 가지 다목적 포석을 둔 것으로 일단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주민들의 민생을 희생하면서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은 물론이고 재래식무기 개발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구 대변인은 작년 말까지 북한 '군부 1인자'로 불리다 올 초 해임됐던 박정천 전 노동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이 다시 모습을 드러낸 것에 대해선 "여러 분석이 가능하겠지만 현 단계에서 구체적으로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그건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박 전 부위원장은 지난 2011년 말 김 위원장 집권 이후 급부상한 북한 군부 인사로, 포병 전술과 관련된 무기 개발에 핵심적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작년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직에 오르는 등 '군부 1인자'로 불렸지만 올해 초 해임됐고, 이번 김 위원장의 군수공장 시찰 일정에 동행하면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러시아와의 군사 협력과 관련해 임무를 받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