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항암신약물질, 국내 개발단계 희귀의약품 지정

2023-08-07 11:07
  • 글자크기 설정

'BR101801', 말초 T세포 림프종 치료제 신속 상업화 지원

[사진=보령]

보령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자사 항암신약물질 'BR101801'(프로젝트명 BR2002)이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희귀의약품 지정은 희귀암 'PTCL'(말초 T세포 림프종, Peripheral T-Cell Lymphoma)에 대한 신속한 상업화를 지원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규제기관이 선정하는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되면 임상2상 단계에서 조건부 허가 신청을 할 수 있다.
PTCL은 악성림프종의 하나로 진행속도가 빠르고 치료에 대한 반응률이 낮은 특징이 있다. 재발률도 68% 달해 사망률이 높은 암종으로 꼽힌다.

회사 측에 따르면 BR101801은 암세포의 주요 성장조절인자인 'PI3K 감마'(γ), 'PI3K 델타'(δ), 'DNA-PK'를 동시에 3중 저해하는 혁신 신약(First-In-Class) 물질이다. 이 물질은 2021년 임상 1a상을 통해 총 9명의 PTCL 환자 중 1명에게서 암이 더 이상 관찰되지 않는 효능을 보였다. 현재 임상1b상을 진행중이며, 올 하반기 완료할 예정이다.

김봉석 보령 신약연구센터장은 “이번 희귀의약품 지정으로 PTCL 치료제 개발의 시급성과 BR101801의 임상적 우수성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라며 “신속한 후속 임상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