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콘텐츠 제작 전문 조인트벤처 '스튜디오어빗' 설립

2023-08-07 09:00
  • 글자크기 설정
이노션이 콘텐츠와 크리에이티브 제작을 전문으로 하는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한다. 이를 통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는 다양하고 톡톡 튀는 콘텐츠 제작 전문기업으로 또 다른 변신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이노션은 콘텐츠 제작사인 ‘이매지너스’와 손잡고 콘텐츠 제작을 전문으로 하는 조인트벤처 ‘스튜디오어빗(abit)’을 설립한다고 7일 밝혔다. 이노션 이용우 대표이사와 이매지너스 최진희 대표이사, 스튜디오어빗 황지영 대표 등 최고경영진은 이날 이노션 서울 본사에서 열린 스튜디오어빗 설립 조인식에 참석했다.

‘한 끗’ 다른 시선으로 모두가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지향하는 뜻의 스튜디오어빗은 이노션과 이매지너스가 함께 설립하는 합작법인이다. 이매지너스는 최진희 전 스튜디오드래곤 대표가 설립한 콘텐츠 제작사이다. 산하에는 10여개의 예능-드라마 레이블을 갖추고 있으며, 최근 투자를 유치하는 등 업계에서 가장 각광을 받고 있는 제작사로 자리잡고 있다. 스튜디오어빗 대표는 최근 MBC를 퇴사한 황지영 PD가 맡는다. 드라마 부문은 연출한 김희원 감독이 함께 한다.  

이노션은 이번 조인트벤처 설립을 계기로 기존 광고제작 노하우에 예능과 드라마, 영화 콘텐츠 제작경험까지 더해질 전망이다. 롱폼(이매지너스)과 숏폼(이노션) 콘텐츠 전문기업의 결합을 통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콘텐츠 시장을 발굴하는 리딩기업으로 거듭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이노션은 “새로운 콘텐츠 분야로의 진출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어빗이 재밌고 실험적인 콘텐츠 제작을 통해 기존의 시장 판도를 뒤흔들 수 있도록 적극 투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발표한 이노션의 미래 사업전략인 ‘CDM’ 중에 ‘C’에 해당하는 콘텐츠-크리에이티브 역량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이노션측은 “이매지너스의 예능와 영화·드라마 제작전문 노하우와 레퍼런스, 네트워크 기반의 빠른 실행력 등이 성공 가능성을 담보하고 있다”면서 “이매지너스가 합류함에 따라 높은 작품성 등을 담보할 수 있게 된 만큼, 이슈와 화제성 등 트렌디한 콘텐츠를 많이 만들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노션은 차별화한 ‘K콘텐츠’를 앞세워 글로벌 무대에서도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크리에이티브 허브’를 구축 중인 이노션은 지난해부터 싱가포르 대표 광고 독립 에이전시인 TSLA와 광고·마케팅 역량 강화 등을 위한 MOU를 맺은 바 있다. 올해에는 태국 최대 리테일 그룹인 ‘시암 피왓(Siam Piwat) 그룹’과 동남아시아 시장 신규 비즈니스 창출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용우 이노션 대표이사는 “최고의 광고회사와 탑 티어 제작진을 보유한 두 기업이 힘을 합쳐 새롭게 만든 콘텐츠 제작 전문기업이 바로 스튜디오어빗”이라며 “광고 제작 노하우와 상업성, 작품성이 뛰어난 예능과 영화·드라마를 만들어왔던 경험이 한데 합쳐진다면 국내외에서 큰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노션과 콘텐츠 제작사 이매지너스가 손잡고 콘텐츠 제작 전문 조인트벤처인 ‘스튜디오어빗’을 설립한다. 이노션 서울 본사에서 열린 설립 조인식에 참석한 (왼쪽부터) 이용우 이노션 대표이사와 스튜디오어빗 황지영 대표, 최진희 이매지너스 대표이사 [사진=이노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