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동물등록 자진신고 선택아닌 필수

2023-08-07 07:00
  • 글자크기 설정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 운영

[사진=강원도]
강원특별자치도는 도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7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주택 및 준주택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개의 등록 의무화로, 이 기간 동안 보호자가 동물 등록 및 신고를 용이하게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자진신고 기간에 동물을 등록하거나 변경 신고를 할 경우 '동물보호법'에 따른 과태료가 면제되며 이후 10월 1일부터 10월 30일까지 계획된 집중단속 시 적발된 동물 미등록자와 동물 정보 변경 미신고자에게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동물등록은 무선식별장치 장착 후 해당 시군 또는 동물등록대행기관을 통해 접수 처리되며 동물의 유실, 사망, 소유자 변경 등 등록정보 변경은 국가동물보호정보시스템(구(舊)동물보호관리시스템)과 정부24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고할 수 있다.

안재완 도 동물방역과장은 “동물등록제 필요성 인식과 유기, 유실동물 발생 방지를 위해 운영하는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 동안 동물 등록과 변경 신고를 꼭 하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생명을 존중하고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강원특별자치도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