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교육 경감 대책 후속 조치...'EBS 중학 프리미엄' 17일부터 무료

2023-07-16 17:04
  • 글자크기 설정
지난달 26일 서울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EBS 수능 연계 교재가 진열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학생용 유료 온라인 교육 서비스인 'EBS 중학 프리미엄' 강좌가 17일부터 무료로 전환된다. 

교육부는 EBS 중학 프리미엄 강좌를 17일부터 무료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1만4000명 가량이 이용하고 있는 'EBS 중학 프리미엄'은 'EBS 중학'과 달리 교과서와 시중 유명 교재를 기반으로 제작한 유료 서비스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발표한 '사교육 경감 대책' 후속 조치로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EBS 중학 프리미엄'을 무료로 전환하기로 했다. 17일부터는 희망하는 학생 누구나 연간 71만원 상당 프리패스를 이용해 국어·영어·수학·사회·역사·과학·도덕·기술·가정·진로과목 1300여개 강좌 약 3만편을 들을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이번 조치로 'EBS 중학' 가입자 규모인 30만명 이상 학생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EBS 측은 "학습자 선호도가 높은 강좌 개발을 늘려 풍부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지역·소득에 따른 교육격차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무료화를 통해 중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아우르는 무상 학습자료 제공 체제를 마련하게 됐다"며 "도서산간, 벽지 등 학생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면서 기초학력을 높이고 교육여건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