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지하차도 이상징후 시 즉각 차단"

2023-07-16 15:51
  • 글자크기 설정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16일 호우 피해 및 대처 상황 회의 개최

"계속된 폭우로 산사태 등 위험 증가…주민 대피 등 적극 설득"

16일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호우 피해 및 대처 상황 회의 장면[사진=충남도]

지난 13일부터 계속된 집중호우에 따라 충남도 내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도가 도민 추가 피해 예방 및 응급복구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 투입하고 있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6일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호우 피해 및 대처 상황 회의를 개최했다.
 
김태흠 지사와 김기영·전형식 행정·정무부지사, 실국원본부장 등 40여 명이 참석하고, 각 시군 단체장·부단체장이 화상으로 참여한 가운데 연 이날 회의는 기상 전망 공유, 호우 대처 상황 보고, 중점 관리 사항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16일 오전 7시 기준, 지난 13∼15일 도내 누적 강우량은 평균 326.2㎜로 집계됐다.
 
시군별로는 부여군이 463.2㎜로 가장 많이 왔고, 읍면별로는 부여군 외산면이 625㎜, 보령시 성주면이 575.5㎜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지난 14일 논산에서 산사태에 이은 납골당 붕괴로 2명이 사망하고, 15일 청양과 공주, 에서 각각 1명 씩 사망하는 등 총 4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인명 구조는 18건 319명으로 집계됐으며, 공주시 요양원 입소자 150명, 공주시 옥룡동 주민 107명, 청양군 청남면 인양리 지천 제방 붕괴 인근 마을 주민 203명, 논산시 성동면 원봉리 논산천 및 금강 제방 붕괴 인근 마을 주민 411명 등은 인근 요양원과 대학 캠퍼스, 초등학교, 주민자치센터, 교회,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시켰다.
 
또 산사태, 저수지 범람, 옹벽 붕괴 위험지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 1966명에 대해서는 사전대피 조치를 취했다.
 
시설 및 산업 부문 피해는 △농작물 침수 7099.2㏊ △농경지 유실·매몰 65.7㏊ △도 관할 도로 81개소, 시군 관할 도로 16개소 침수·침하·사면 유실 △하천 43개소 유실 △산사태 14개 시군 147개소 8.79㏊ 등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상황에 따라 도와 시군에서는 1283명이 비상근무 중이며, 인명 피해 우려 지역 489개소에 대한 예찰활동을 진행 중이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또 상황 회의와 지휘부 현장 점검 등을 진행하며, 각 시군 지하차도 담당자에게 배수펌프 작동 여부, 작동 불량 요인 제거, 호우기간 상주 상황 체크 등을 실시토록했다.
 
이와 함께 반지하 주택 거주민 등 취약계층에 대한 신속 대피 태세 점검, 산림 인접 주거지 대피지원단 구성 및 점검 등도 추진 중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태흠 지사는 “몇일 동안 내린 폭우로 산사태나 사면 붕괴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안전을 위해 위험 지역 거주 주민들에게 대피를 적극 설득하고, 불응 시 경찰 협조를 얻어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어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는 응급 복구에 집중해야 곧 오게 될 집중호우 때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공주·부여·청양 지역에 군 투입을 요청하고, 도내 건설 중장비를 응급복구에 총동원 할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특히 지하차도와 관련해 이상징후가 보이거나 주민 신고가 접수되면 즉각적이고 강하게 조치하라고 지시하고, 공주·부여·청양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을 검토하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