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침수 피해지역 현장점검...시민불편 최소화

2023-07-16 15:29
  • 글자크기 설정
오세훈 시장이 16일 팔당댐의 계속된 방류로 물에 잠긴 뚝섬 한강공원 수변예술무대 일대와 뚝섬안내센터를 잇따라 방문, 시민의 인명,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사진=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은 16일 연일 이어진 집중호우로 침수된 뚝섬한강공원 수변예술무대 일대와 뚝섬안내센터를 찾아 피해 상황과 통제 현황을 점검했다.
오 시장은 이 자리에서 장마철 호우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 안전을 위해 공원을 선제적으로 통제하고 지속해서 현장을 점검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침수된 한강공원 내 물이 빠지는 대로 공원별 신속한 펄 제거 작업을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을 지시했다.
오 시장은 “갑자기 불어난 물에 시민의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예찰 활동을 하고 자치구와 협조해 시민들이 위험장소로 접근하는 것을 막아 달라“고 주문했다.

시는 이날 기준 서울 27개 하천 중 15곳과 잠수교 등 일부 구간 도로 4곳을 통제하고 빗물펌프장 3곳을 가동하고 있다.
서울 내 주요 피해 현황은 도로축대 붕괴 등 21건이다. 이 가운데 14건은 복구완료, 7곳은 임시 복구한 상황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