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학폭 제보자 "폭행 현장에 또 다른 연예인 있었다...한 살 어려"

2024-04-03 11:17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배우 송하윤의 '학폭 논란'을 제기한 제보자 A씨가 또 다른 연예인도 현장에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날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는 송하윤의 학폭 의혹에 대한 제보자의 추가 입장이 공개됐다.

    '사건반장'이 앞서 1일 송하윤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후 그의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 글자크기 설정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배우 송하윤의 '학폭 논란'을 제기한 제보자 A씨가 또 다른 연예인도 현장에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지난 2일 연예 기자 출신 이진호씨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송하윤 폭로 왜 터졌을까"라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이진호씨는 "A씨가 폭행 당할 당시 송하윤과 같이 있었던 인물을 언급했다. 이 인물이 상당히 유명한 연예인"이라고 밝혔다. 제보자에 따르면 해당 자리에 있던 연예인 B씨는 A씨보다 한 살 어린 후배이자 송하윤보다는 두 살이 어리다.

이어 이씨는 "연예인 B씨는 폭행이 시작된 후 촬영을 이유로 자리를 떴다. 폭행이 진행될 당시 이 인물의 폭행 가담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B씨를 밝힌 것을 비춰볼 때 "그만큼 A씨의 기억이 선명하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날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는 송하윤의 학폭 의혹에 대한 제보자의 추가 입장이 공개됐다. '사건반장'이 앞서 1일 송하윤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후 그의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제보자는 "제가 누군지도 모르는데 어떻게 미국까지 넘어오고 한국에 오면 비용까지 다 대준다고 그러고. 앞뒤가 너무 안 맞는다. 이거 터지면 다른 것도 다 터질 텐데"라며 "제 친구들도 그런 일이 있었던 것을 다 알고, 근데 본인만 모른다. 터질 게 터진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