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지구 보건부 "팔레스타인 사망자 1만5000명 돌파"

2023-12-02 22:01
  • 글자크기 설정

사망자 70%, 아동, 여성...휴전 재개 논의 중으로 알려져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파괴된 가자지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 이후 팔레스타인 사망자가 1만5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2일(현지시간) 전쟁으로 사망한 사람이 총 1만52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10월 7일 이후 이스라엘의 침략에 따른 희생자 규모는 1만5207명으로 늘어났다"며 이 가운데 70%가 어린이와 여성이라고 주장했다. 민간인 부상자만 4만652명에 달한다고 보건부는 발표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이날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휴전을 재개하는 방안을 놓고 중재국 카타르와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