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서민금융포럼] 김진휘 본부장 "서민 특화 '신용평가모형' 개발 박차…저신용자 금융이용 기회 확대"

2023-11-23 15:00
  • 글자크기 설정

7등급 이하 신용대출 취급액 2.4% 불과

불법 사금융 41만명 이용…정책서민금융으로 악순환 '타파'

민간 금융사 재원받아 소액생계비대출 등 서민층 접근성↑

비금융정보 기반 신용평가모형 개발…금융사에 제공 예정

김진휘 서민금융진흥원 금융사업본부장이 '정책서민금융의 현황과 민간금융회사와의 상생 방향'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서민 특화 신용평가모형을 개발하고, 이를 민간 금융사에 제공해 저신용자에 대한 금융이용 기회를 확대 제공할 것입니다. 아울러 금융교육 강화를 통해 정보비대칭 해소 및 정책서민금융 사칭피해 예방 등 소비자보호 강화에도 총력을 기울일 예정입니다."

김진휘 서민금융진흥원 금융사업본부장은 23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아주경제와 서민금융진흥원이 공동 개최한 '제7회 서민금융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 본부장은 현재 우리나라 금융은 담보가 있거나, 고신용자에게 저금리 기회가 집중되고 있다며 저신용자들의 설 자리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본부장은 "지난 2020년 기준으로 신용대출 취급액 197조원 중 7등급 이하 비중은 단 2.4%에 불과했다"며 "소득 하위 40%에 대한 신용대출 비중 역시 한국은 12%로, 미국(23%)이나 영국(17%) 대비 낮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신용· 취약계층 등 서민들은 서민금융 제도를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그 사이 불법 사금융 이용자는 빠르게 증가해 2018년 말 기준으로 41만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본부장은 서금원의 ‘정책서민금융’ 상품들이 이러한 악순환을 끊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금원은 은행권 등 민간 금융사로부터 재원을 출연받아 보증 역할을 맡고 △미소금융 △햇살론 △최저신용자 특례보증 △소액생계비대출 등을 제공하고 있다. 민간 금융업권과의 상생 협업을 통해 저신용·취약계층의 금융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성장 기회를 확대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9조7660억원을 공급했다. 올해는 9월까지 7조5712억원을 공급하며 지난해 규모를 넘어설 가능성이 커졌다.

김 본부장은 "정책서민금융과 민간 금융사와의 상생을 통해 서민금융 고객은 대출이용 기회를 얻을 수 있고, 저금리로 이자부담 완화 및 재기·도약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며 "민간 금융사는 그간 취급하지 못했던 저신용·취약계층 등의 잠재고객을 발굴하고, 사회공헌활동 측면에서 자사의 인지도 및 평판을 상승시키는 등 윈윈 효과를 낳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서민 신용평가 체제를 발전시켜 저신용·취약계층의 금융이용 기회를 확대하고, 소비자보호 강화의 뜻도 피력했다. 

김 본부장은 "저신용자 등에 대한 신용평가모형(CSS : Credit Scoring System)은 금융정보 위주로 구성돼 있어, 이미 저신용 상태인 경우나 금융거래정보 부족자에 대한 변별력이 부족한 상태"라며 "이에 금융정보 외 활용 가능한 비금융정보 기반 서민 특화 신용평가모형을 개발·운영해 민간 금융사에 제공, 저신용자에 대한 금융이용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민이나 영세 자영업자의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고 지원하기 위해 정책서민금융 상품 정보를 제공하는 등 적절한 금융교육 제공을 강화할 것"이라며 "아울러 불법사금융 및 정책서민금융 상품 사칭 피해가 늘어나고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한 법적 대응방안 및 전략적인 홍보 활동 등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