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민정부 30주년' 여야 총집결한 YS 서거 8주기 추모식

2023-11-23 00:00
  • 글자크기 설정

YS 손자 김인규 전 행정관 직접 추모객 맞아

김영삼 전 대통렁 서거 8주기 추모식이 22일 오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렸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왼쪽 둘째부터)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정계 주요 인사들이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집결했다. 

이날 오후 서울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 김 전 대통령 8주기 추모식에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비롯해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참석했다. 김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상도동계 원로인 권노갑·김덕룡·김무성·정대철·정병국·한광옥 전 의원 등도 함께했다.
 
김 대표는 추모사에서 "민주화의 등불, 문민시대의 선구자"라고 칭하며 "불의에 항거하고 부당한 권력에 맞선 결기는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금자탑 같은 교훈"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도 친일재산 청산, 역사 바로 세우기 등 김 전 대통령 업적을 언급하며 "김 전 대통령께서는 정치에 미래가 없다고 했다. 지금 정치가 있어야 하는 길은 어디인지, 국민들이 원하는 길을 가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김 전 대통령 손자인 김인규 전 대통령실 행정관을 비롯해 내년 총선에 국민의힘 후보로 도전하기 위해 최근 대통령실에 사직서를 낸 이승환(서울 중랑을) 당협위원장과 최지우(충북 제천·단양)·전지현(경기 구리)·권오현(서울 중·성동갑)·이병훈(경북 포항남·울릉)·이창진(부산 연제) 전 행정관, 김기흥(인천 연수을) 전 부대변인 등 8명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