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9월에도 국내 주식·채권 다 팔았다… 4조 규모 증권 처분

2023-10-19 06:00
  • 글자크기 설정
2023년 9월 외국인 상장 증권 순투자 및 보유 현황. [그래픽=금융감독원]
외국인 자금이 이탈이 지난달에도 계속됐다. 두 달 연속 국내 상장 증권을 처분하면서 보유 규모도 감소했다. 

19일 금융감독원일 발표한 '2023년 9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올해 9월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1조7120억원 규모의 순매도세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채권시장에서는 6370억원을 회수했다.

주식과 채권시장 모두 두 달 연속 자금이 유출되면서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상장 증권(주식+채권) 규모는 906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8월 대비 15조5000억원 감소한 규모다.

주식시장의 경우 세부적으로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1조2140억원, 코스닥시장에서 4980억원 어치 국내 주식을 팔았다. 유럽 지역 투자자들이 3조7000억원 가량 주식을 팔아치우며 가장 큰 순매도세를 보였다.

국가 별로는 영국과 스위스가 각각 3조원, 7000억원을 순매도했고 미국과 캐나다 투자자들이 1조2000억원, 6000억원 순매수했다.

주식 보유 규모 기준으로는 미국이 274조3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 보유 규모의 41.3%를 갖고 있고 유럽이 203조7000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아시아와 중동 지역 투자자들 보유액은 88조8000억원, 20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채권시장에서도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갔다. 외국인들은 상장 채권 8조160억원을 순매수했고 8조6530억원 규모의 자금을 만기 상환 받았다. 6370억원 가량이 회수된 셈이다.

지난 달 말 기준 외국인들이 투자한 채권 규모는 242조4000억원으로 상장 잔액의 9.8%를 보유하고 있다.

중동과 아시아, 미주 지역에서 국내 채권에 각각 3000억원 씩 순투자했고 유럽이 5000억원을 회수했다.

채권 종류별로는 국채와 통화안정채권(통안채)에서 8000억원, 3000억원 가량 순회수 자금이 발생해 외국인들은 국채 216조2000억원, 특수채 25조50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잔존 만기 별로는 1~5년 미만과 5년 이상 채권에 4조9000억원, 3조원 규모로 순투자했고 1년 미만에서는 8조6000억원 가량의 자금을 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