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AG] 北, 곧 대대적인 도핑검사

2023-10-08 17:19
  • 글자크기 설정
지난달 26일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수영 경기가 펼쳐진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의 관중석에 인공기가 펼쳐져 있다. 북한 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통해 5년 만에 국제무대로 복귀했다. [사진=연합뉴스]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을 통해 종합 국제대회에 복귀한 북한이 조만간 세계도핑방지기구(WADA)의 방북을 받아들여 도핑 검사를 진행할 전망이다.

8일 대회 조직위원회 정보 사이트인 마이 인포에 따르면 비노드 쿠마르 티와리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사무총장 대행은 기자회견을 통해 WADA와 북한의 상황을 전했다.

티와리 대행은 "최근 북한 측이 WADA 측에 국경이 열렸으며 금지약물 검사를 위한 직원을 보내도 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티와리 대행은 "WADA 측이 매우 이른 시일 내에 그들의 검사관들을 북한에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WADA는 지난 2021년 도핑 규정을 지키지 않는 북한에 국기 사용을 금지하는 등 제재를 내렸다.

이번 대회에서는 제재가 무시됐다. 선수촌, 개회식장, 경기장 등에서 인공기가 펄럭였다. 수상자를 위한 국기도 인공기가 사용됐다. 이에 WADA가 OCA에 경고를 보낸 바 있다.

북한은 2020년 1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했다. 해외 체류 주민의 귀국을 승인한 것은 최근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