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주당, 대법원장 임명 '묻지마 부결'로 정의 물구나무 세워"

2023-10-08 17:00
  • 글자크기 설정
국민의힘 유상범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8일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것을 두고, “민주당이 ‘묻지마 부결’로 정의를 물구나무 세웠다”고 밝혔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제 민주당에 대한 국민 심판의 날이 머지않았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정략적 이익을 위한 민주당의 이기심에 급기야 대한민국 사법부가 멈춰 섰다”며 “민주당은 하나의 이탈표도 허용할 수 없다며 당론으로 (부결을) 채택해 다분히 '정략적'이었음을 자인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법원장 공백으로 전원합의체 판결을 할 수 없어 사실상 대법원 마비 상태를 초래할 것이고, 하급심의 순차적인 판결 지연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결국 피해는 오롯이 국민의 몫으로 돌아가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재판과 ‘민주당 돈봉투’ 재판 등도 거론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애초에 부결의 정략적 이유 중 하나가 재판 지연이라면, 민주당은 자기만을 위한 소기의 성과는 거둔 셈”이라고 언급했다.
 
같은 당 서병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헤아리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수두룩한 재판에 걸려있는 이재명씨”라며 “무슨 수를 써서라도 2027년 대통령선거까지는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이 나지 않게끔 '김명수 체제 시즌2'로 판을 짜보겠다는 것 아닌가. 이런 막장 정치를 언제까지 인내해야 할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