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이스라엘 교민 570여명 체류… "현재까지 피해 없어"

2023-10-08 13:26
  • 글자크기 설정
7일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이 이스라엘을 향해 로켓을 발사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정부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에 따른 현지 한국 교민 피해는 8일 오전까지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이스라엘에 장기 체류 중인 한국 국민은 예루살렘 290여명, 텔아비브 등 중부 지역 210여명, 기타지역 70여명 등 총 570여명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시간 오전 11시 현재까지 접수되거나 파악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며 "로켓공격 경보 발생 시 신속히 인접 건물 안이나 공공 대피소, 실내 대피소로 이동하고 창문 등 유리 파편 및 로켓 파편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부터 멀리 떨어지는 등 신변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하마스는 유대교 안식일인 전날 새벽 이스라엘 남부와 중부 지역을 겨냥해 대규모 로켓 공격을 가했고, 이스라엘 남부 지역에 무장대원을 침투시켜 총격전을 벌였다. 이에 양측에서 수백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이스라엘 총리실도 하마스를 겨냥한 군사공세를 예고했다.

한편 외교부는 전날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등을 통해 현지 체류 교민과 여행객들에게 안전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