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AG] 사이클 신동인·김유로, 남자 매디슨 은빛 질주

2023-09-29 21:30
  • 글자크기 설정
신동인-김유로가 29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춘안 제서우 스포츠센터 벨로드롬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남자 매디슨에서 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이클 대표팀 신동인(강진군청)-김유로(한국국토정보공사)가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남자 매디슨 은메달을 획득했다. 

신동인-김유로는 29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춘안 제서우 스포츠센터 벨로드롬에서 열린 대회 사이클 남자 매디슨 결선에서 54점을 쌓았다.

한국은 일본과 동률을 이뤘지만 일본이 결승선을 먼저 통과해 금메달을 내줬다.

신동인-김유로는 일본을 향한 페달을 밟았다. 15, 16번째 스프린트 구간에서 1위를 하며 포인트를 쓸어 담았다. 중간 합계 48점으로 금메달을 기대하게 했다.

그러나 한국은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양국 모두 54점을 쌓았지만 결승선을 먼저 통과한 일본에 금메달이 돌아갔다. 동메달은 37점을 쌓은 카자흐스탄이다.

한국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은메달(박상훈-김옥철)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은메달을 기록했다.

한국 사이클 대표팀은 여자 스프린트 단체 은메달, 남자 단체 추발 동메달, 여자 매디슨 동메달에 이어 4번째 메달을 획득했다.

매디슨은 팀 별 2명씩 출전해 교대로 스프린트 포인트를 따는 경기다. 남자부는 500바퀴를 돌고 매 20바퀴마다 점수가 걸려있다. 결승선 1위는 10점을 가져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