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AG]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신재환, 체조 도마 4위 그쳐

2023-09-29 16:27
  • 글자크기 설정

1차 시기서 '엉덩방아'

남자 체조 대표팀의 신재환이 지난 21일 황룽 스포츠센터 체조경기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2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신재환이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4위에 그쳤다.

신재환은 29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황룽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승에서 1·2차 시기 평균 14.149로 4위에 위치했다.

신재환은 1차 시기에서 6.0짜리 고난도 기술을 펼쳤다. 그러나 착지 때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엉덩방아를 찧었다. 결국 벌점(0.3점)으로 13.766점을 받았다.

2차 시기에서는 난도 5.2 기술을 선택했다. 실시 점수 9.333점을 보태 14.533을 기록했다.

난도가 1차보다 낮았기에 실시 점수가 높아도 전체 평균을 끌어 올리지 못했다.

금메달은 일본의 다니가와 와타루(15.016점), 은메달은 이란의 마흐디 올파티(14.783점), 동메달은 말레이시아의 무함마드 샤룰(14.466점)에게 돌아갔다.

신재환은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신재환은 2021년 개최된 도쿄 올림픽 도마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2 런던 올림픽 양학선 이후 9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이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