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애 의원, '부적절 논란' 성교육 도서 대책 마련해야

2023-08-30 10:47
  • 글자크기 설정

학교와 공공도서관의 무분별하고 부적절한 성교육 도서

아이들의 올바른 성교육과 생명존중 태도 가로막고 있어

이인애 의원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이인애 의원(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고양2)은 조우경 다음세대를 위한 학부모연합(이하 '다학연') 대표와 경기도의회 사무실에서 '아동 성교육 도서의 부적절성 해결 방안 마련'을 위한 정담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정담회는 학부모 단체가 조사한 ‘아이들에게 유해한 성교육 도서 목록’을 바탕으로 경기도 내 학교도서관 및 공공도서관에 광범위하게 비치되어 있는 올 성교육 도서의 일부 부적절성에 대한 일부의 지적에 대해 공감하며 그 대책 마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였다.

이인애 의원은 “일부 단체에서 제기하는 학교도서관과 공공도서관에 비치되어 있는 무분별하고 여과 없는 성교육 도서의 부적절한 내용이 그 선을 넘었다는 지적에 공감한다”며 “세 아이의 엄마와 부모, 교육자로서 자라나는 아이들이 처음 접하는 성교육 도서 중 일부가 지나친 성적 표현과 묘사, 그리고 구체적인 삽화와 그림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라도 처음 보는 순간 표현할 수 없을 만큼의 부끄러움과 ‘이건 아니지’라는 우려스러운 생각이 들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경기도의회]
이어 이인애 의원은 “아동의 성교육의 목적은 성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갖고 생명 존중에 대한 이해를 기르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지만 그 교육 내용의 구성과 관련 교재 및 도서는 아이들의 성장 발달 과업에 맞는 교육적 가치와 수용의 이해도에 따라서 적절히 구성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 자리에 참여한 다학연 조우경 대표는 “학교 및 공공도서관에 비치된 수백권의 성교육 도서 중에 눈 뜨고 볼 수 없는 성행위 방법·성적 표현 등이 일부 묘사되어 있다”며 “부모의 입장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과도한 성적 자극과 잘못된 성교육이 우려되니 기본적인 실태조사부터 시작해서 단계별 조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그 이야기에 공감하며 경기도의 초·중·고교 도서관, 경기도 31개 시·군·구의 공공도서관에 비치되어 있는 성교육 관련 부적절 도서에 대한 실태 조사와 함께 경기도의회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개의 댓글
0 / 300
  • 이인애의원님~~~ 너무 감사합니다 우리아이들의 꿈과 희망이 되어주세요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이인애 도의원님~♡ 정말 감사합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도서관을 마음껏 드나들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함써 주셔요~♡

    공감/비공감
    공감:4
    비공감:0
  • 후속 기사도 계속 써주세요!!

    공감/비공감
    공감:7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