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10월 2일 임시공휴일 공식 요청...커지는 '6일 연휴' 기대감

2023-08-28 10:01
  • 글자크기 설정

김기현 "국민의 충분한 휴식권 보장...내수진작 활성화 영향"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공식 요청했다. 임시공휴일이 된다면 9월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이어지는 추석연휴와 10월 3일 개천절이 연결돼 총 6일간의 징검다리 연휴가 생긴다.
 
김기현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이번 추석은 코로나19가 독감 수준인 4급 감염병으로 전환된 이후, 처음 맞이하는 명절"이라며 "오랜 기간 코로나 때문에 부모님조차 제대로 만나지 못했던 만큼 임시공휴일로 지정돼 모처럼 가족, 친지, 이웃 간의 따뜻한 정을 나누는 민족의 명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 충분한 휴식권 보장과 내수 진작, 소비 활성화 차원에서도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교통량 분산으로 인한 이동 시간 단축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많은 학교와 유치원도 (10월 2일을) 재량 휴업일로 지정하는 만큼 맞벌이 부부의 돌봄 공백 방지 차원에서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임시공휴일 지정은 추후 당정 간 논의를 거쳐 최종 결정되며,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 안건으로 상정해 심의·의결할 것으로 보인다.
 
전임 문재인 정부도 집권 첫해인 2017년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 주말을 포함한 총 10일간의 연휴로 내수 진작을 시도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