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영, 韓 배드민턴 단식 새 역사 썼다

2023-08-28 07:47
  • 글자크기 설정

세계개인선수권대회

안세영 단식 첫 金

韓 배드민턴 金3·銅1

亞 게임 메달 사냥 '청신호'

안세영이 27일 덴마크 코펜하겐의 로열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개인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스페인의 카롤리나 마린을 누르고 우승했다. [사진=AP·연합뉴스]
삼성생명 소속 안세영이 한국 배드민턴 단식 역사상 처음으로 세계개인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여자 단식 세계 순위 1위 안세영은 27일(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로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스페인의 카롤리나 마린을 2대 0(21-12 21-10)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안세영은 2년 전 8강, 지난해 4강에서 숙적이라 평가받는 일본의 야마구치 아카네에게 가로막혔다.

안세영의 결승 상대였던 마린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다. 타이쯔잉과 야마구치를 연달아 꺾고 결승에 올랐다.

안세영은 1세트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4대 4에서 순식간에 10대 4로 달아났다. 19대 12 상황에서는 왼손잡이인 마린의 오른쪽을 집요하게 공략해 세트를 따냈다.

2세트 초반에도 양상은 비슷했다. 7대 2로 앞섰다. 그러나 마린이 10대 10까지 따라붙었다. 마린의 실수로 잠시 시간이 났고, 이후 10연속 득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세영은 시상식 이후 진행된 영어 인터뷰에서 "내가 챔피언이다. 이겨서 행복하다. 결승전을 즐겼다"고 말했다.  

세계개인선수권대회는 1977년 시작됐다. 올해는 28회를 맞았다. 28회 동안 한국은 남녀 단식에서 우승을 거두지 못했다. 지난 27회까지는 준우승 2회, 3위 9회에 그쳤다. 첫 은메달은 1993년 방수현이, 두 번째 은메달은 1995년 박성우가 획득했다.

이번 금메달로 46년 무관 역사에 마침표를 찍었다.

안세영은 올해 8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달까지 우승 7회, 준우승 3회, 3위 1회를 기록했다. 이러한 성적을 기반으로 세계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안세영이 27일 덴마크 코펜하겐의 로열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개인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스페인의 카롤리나 마린을 누르고 우승했다. [사진=신화통신·연합뉴스]
한편 혼합 복식 결승에서는 삼성생명의 서승재와 인천국제공항의 채유정이 세계 1위 정쓰웨이-황야충을 2대 1로 꺾고 우승했다. 2003년 김동문-라경민 이후 20년 만의 쾌거다.

남자 복식에서는 삼성생명 소속인 서승재-강민혁이 결승에서 덴마크의 킴 아스트루프-아네르스 스카루프 라스무센을 상대로 2대 1 승리를 거뒀다. 3번째 금메달이다.

여자 복식 준결승에서는 인천국제공항 소속의 김소영과 전북은행의 공희용이 인도네시아의 라하유-시티 파디아 실바 라마드한티에게 0대 2로 패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한국은 5개 종목 중 3개 종목을 석권했다. 금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목에 걸고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으로 향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