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농업생명과학대학생들, 무주군서 일손 돕기 나서

2023-08-21 15:56
  • 글자크기 설정

전북 도농상생형 플러스사업 일환…72명 학생, 5개 읍·면서 봉사활동 진행

[사진=무주군]
2023년 전북 도농상생형 플러스사업의 일환인 농촌일손돕기 프로젝트가 오는 23일까지 전북 무주군에서 진행된다.

21일 군에 따르면 무주군 로컬JOB센터(센터장 김선태)에서 주관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전북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재학생들을 농촌 일자리에 연계해 일손부족 문제를 완화시키고 도농 교류의 기회를 마련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것이다.

72명의 학생들은 무주군민의 집에서 발대식을 가진 후 무주읍(11명), 안성면(12명), 부남면(21명), 적상면(16명), 무풍면(12명) 등 5개 읍·면에 배치됐다.

이들은 23일까지 사과 잎 따기와 수확, 콩·고추 따기, 인삼밭 잡초 제거 등의 활동을 펼치며 농가 일손을 도울 예정이다. 

황인홍 군수는 “무더운 여름, 시원한 그늘 대신 땡볕을 자처해주신 여러분이 얼마나 고맙고 대견한지 모르겠다”며 “무주에서 머무는 동안 안전하고 즐겁게 일해주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학생들은 "전공이 농생명과학 분야다 보니 농업·농촌에 관심을 갖게 되는데,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인해 생산인구가 계속해서 줄고 있는 현실이 너무나도 안타깝다“며 “평소 경험해 보지 못한 환경과 일이기 때문에 걱정도 앞서지만 열심히 도와서 농가에 보탬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2023년 전북형 도농상생형 플러스 사업은 고용노동부에서 추진하는 지역혁신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무주군을 비롯한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전주지청과 전라북도 전주기전대학산학협력단, 전북인적자원개발위원회 등 4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이중 농촌일손돕기 프로젝트는 이번이 처음으로, 무주군 로컬JOB센터는 앞으로도 대학교를 비롯한 기업 및 기관과 연계함으로써,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의 숨통을 트여주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