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관 "LH 전관 참여 업체, 용역에서 완전 배제 검토"

2023-08-07 18:42
  • 글자크기 설정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시설안전협회에서 열린 무량판 민간아파트 전수조사 관련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7일 "앞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관들이 참여하는 업체는 용역에서 완전히 배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최근에 설립된 업체가 수백억원짜리 감리를 맡는 '이권 나눠 먹기 구조' 아래에서 관리·감독이 제대로 되겠느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원 장관은 "LH에 기생하는 '전관 카르텔'의 나눠 먹기 배분구조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LH 퇴직자가 설립, 주식을 보유한 한 업체는 4년간 166억원 규모의 감리용역을 수주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원 장관은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모든 구악을 깨끗이 청소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LH 해체하고 원희룡 장관도 물러나시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