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버리 화장실 청소 알바 급구"...일당 20만원 구인 글 올라와

2023-08-07 16:49
  • 글자크기 설정
[사진=구인구직 사이트 알바몬]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에 참가한 대원들이 새만금 영지 철수를 결정한 가운데 각종 구인구직 사이트에 화장실 청소 등 위생을 담당하는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7일 알바천국, 알바몬, 당근마켓 등 각종 구인구직 사이트에는 전북 부안군 새만금 잼버리 현장 아르바이트 인력 모집 글이 연달아 게시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구직을 하고 있는 업무는 위생 문제가 불거졌던 화장실·샤워실 청소 등 미화와 식사 서빙, 텐트 철거 등이다. 특히 미화 업무의 경우 4~8시간 근무 기준 15만~20만원을 지급하는 등 다소 높은 일급이 책정됐다. 다만 현재는 해당 게시글을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4일 오후 전북 부안군에서 열리고 있는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대회장을 찾아 시설물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잼버리 행사 현장에서는 화장실 청소 상태 등이 논란이 된 바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지난 4일부터 현장을 찾아 직접 화장실 청소에 나선 데 이어 조직위원회 측에도 화장실 등 위생 관리에 신경써달라고 강력하게 당부했다. 이에 해당 지역 공무원들이 청소 업무에 투입되면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누리꾼들은 "영지 철수 결정 나고 이제 와서 뒷북이다"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 "잼버리 배우겠다고 세금으로 해외 관광 다녀온 사람들이 청소해라"며 담당 공무원을 저격하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열악한 환경에서 고된 업무에 비해서 높은 일당도 아니다" 등의 반응을 내놓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