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금융권, 예금 금리 4% 재돌파…수신 경쟁 재점화

2023-08-07 16:00
  • 글자크기 설정
저축은행·상호금융 등 제2금융권의 예금 금리가 빠르게 치솟고 있다. 시중은행의 수신(예·적금) 금리가 오르면서 고객 이탈 현상이 급물살 탈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됐다. 문제는 이처럼 공격적인 금리 인상이 고객 확보로 이어질 거라고 쉽게 장담할 수 없다는 점이다. 저축은행은 예금 만기 시점을 다변화하는 등 대안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7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이날 기준 1년 만기 평균 예금 금리는 4.04%로 집계됐다. 한 달 전인 지난달 7일(3.97%)보다 0.07%포인트가 올랐다.

유니온저축은행은 1년 만기 예금 금리를 4.5%까지 높였다. OK저축은행과 더블·드림·참저축은행 등도 4.4%까지 상향 조정했다. 이를 포함해 전국저축은행에서 금리가 4.3%를 넘는 상품 수는 72개에 달했다. 지난달 1일 34개에 그쳤던 데서 2배 이상 늘었다.

신용협동조합(신협)도 예탁금 금리를 전반적으로 올리고 있다. 구즉·관악·천안서부신협은 연 금리가 4.5%에 달하는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성남대원신협과 장수신협의 금리도 각각 4.45%와 4.42%로 높다. 이 중 구즉신협을 제외한 전 상품은 모바일을 통해 비대면으로 손쉽게 가입할 수 있다.

최근 뱅크런(대량예금인출) 고비를 넘긴 새마을금고는 5%를 넘어서는 고금리상품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연 이자가 5%를 넘는 상품 수만 156개에 달한다. 신도새마을금고와 신천새마을금고의 예금 금리가 5.53%로 가장 높다. 동문새마을금고와 연희새마을금고의 금리 역시 5.3%에 달했다.

2금융권이 이처럼 공격적인 금리 인상에 나선 건 수신 자금 감소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총수신 잔액은 지난 1월 120조7854억원에서 5월 114조5260억원으로 다섯 달 새 6조원 넘게 줄었다. 새마을금고(258조6141억원)와 신협(136조2772억원)의 수신 잔액 역시 각각 3월, 5월을 기점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들은 이러한 분위기가 이어지면 자금 조달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

그럼에도 원활한 고객 확보를 쉽게 장담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시중은행 역시 연 4%를 넘어서는 고금리상품을 출시하고 있는 게 최대 걸림돌이다. 고객들은 시중은행과 2금융권의 금리 차이가 크지 않으면 시중은행을 선호하는 성향을 보인다. 현재 은행권에서 최고금리가 가장 높은 건 SC제일은행의 ‘e-그린세이브예금(4.1%)’과 Sh수협은행의 ‘첫만남우대예금(4.02%)’, BNK부산은행의 ‘더 특판 정기예금(4%) 등이다. 5대 시중은행의 예금 금리도 3%대 후반까지 올랐다.

저축은행은 2금융권에서 금리 경쟁력이 가장 취약한 만큼, 만기 시점 다변화를 통한 돌파구 마련에 나선 상태다. OK저축은행과 JT친애저축은행은 6개월 만기 예금 금리를 각각 4.41%, 4.4%까지 높였다. 머스트삼일저축은행도 4% 금리를 보장하는 6개월 만기 예금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상상인그룹 계열(상상인·상상인플러스) 저축은행들은 최근 업계 최초로 9개월 만기 예금 상품도 선보였다. 금리도 4.2%로 높은 수준에서 형성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