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흉기난동] 피의자 사이코패스 검사 실시...오늘 중 신상공개 결정

2023-08-07 12:50
  • 글자크기 설정
14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분당 흉기 난동' 사건 피의자 최모씨가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분당 흉기 난동' 사건의 피의자 최모씨(22)에 대해 경찰이 사이코패스 진단검사(PCL-R)를 했다.

7일 경기남부경찰청 흉기 난동 사건 수사전담팀은 14명의 피해자를 낳은 '분당 흉기 난동' 사건의 피의자 최씨의 범행 동기와 배경을 파악하기 위해 전날 사이코패스 진단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이코패스 진단검사는 냉담함, 충동성, 공감 부족, 무책임 등 사이코패스의 성격적 특성을 지수화하는 검사다. 모두 20문항으로 이뤄졌으며 40점이 '만점'이다. 국내에서는 통상 25점을 넘기면 사이코패스로 분류한다. 결과가 나오는 데는 열흘 정도 걸린다.

경찰은 전날 사이코패스 진단검사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프로파일러 4명을 투입, 범행 당시 최씨의 심리상태 등을 분석하는 데 주력했다. 최씨는 "나를 해하려는 스토킹 집단에 속한 사람을 살해하고, 이를 통해 스토킹 집단을 세상에 알리려고 범행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현성 인격장애(분열성 성격장애)에 따른 범죄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범행 전날 범행장소를 암시하는 글을 작성하고 관련 키워드를 검색하는 등 모방범죄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이 최씨의 휴대전화 등을 포렌식한 결과, 최씨는 범행 한 달 전부터 '신림동 살인'을 비롯해 '사시미칼', '가스총', '방검복', '칼 들고 다니면 불법' 등의 키워드를 검색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지난 3일 오후 5시 59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AK플라자 백화점 1∼2층에서 시민들을 향해 흉기를 마구 휘둘러 9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앞서 차를 몰고 인도로 돌진해 시민들을 들이받아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게 한 혐의도 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최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