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박지원 '국정원 채용비리 의혹' 사건, 검찰이 수사

2023-08-07 12:20
  • 글자크기 설정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왼쪽),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사진=연합뉴스]

국정원장 재임 시절 '채용 비리' 의혹을 받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69)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81)이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가 지난달 31일 서 전 실장과 박 전 원장에게 업무방해와 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 등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전 원장과 서 전 실장은 각각 국정원 재직 시절 측근 인사가 국정원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전략연)에 채용되도록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략연은 종합 외교안보 분야를 연구하고 분석해 전략, 정책을 개발하는 국정원 유관기관이다. 

서 전 실장은 2017년 8월 내부 규정을 바꿔가며 채용 기준에 미달하는 조모씨를 전략연 연구기획실장으로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후임인 박 전 원장은 2020년 8월 추천, 서류 심사, 면접 등 절차를 거치지 않고 강모씨와 박모씨를 전략연 연구위원으로 채용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5월 서 전 실장과 박 전 원장의 자택과 국정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서 전 실장과 특혜 채용 당사자 3명을, 지난달에는 박 전 원장을 소환조사했다. 국정원은 올해 초 자체 감사에서 이와 같은 내용의 채용 비리 의혹을 포착하고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박 전 원장은 압수수색 종료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보좌관 2명을 산하연구소 연구위원으로 취업시켰던 내용"이라고 적었지만 혐의를 인정하거나 부인하지는 않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