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복귀' 김기현 "野, 잼버리 정쟁화…文 정권 주도했던 일"

2023-08-07 10:07
  • 글자크기 설정

"野, 정부 비판 전 자신들의 과거 실정부터 반성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일주일간 여름 휴가를 마치고 복귀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7일 "국익이 걸려  있는 대규모 국제행사 도중 문제 해결을 돕기는커녕 도리어 문제를 더 확산시키고 정쟁의 도구로 삼는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23 세계잼버리 새만금 유치가 확정된 것은 2017년 8월 문재인 정권 시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은 2017년 5월 처음 열리는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새만금 잼버리를 언급할 정도로 애정을 쏟았고, 새만금 사업을 100대 국정과제로 삼았을 정도로 준비에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이 직접 영상까지 찍어서 홍보에 열중했으며 관련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고 준비 종합 계획의 수립 등과 같은 영역이 이루어진 것도 모두 문재인 정권에서 주도했던 일"이라며 "민주당이 제대로 된 공당이라면 정부를 비판하기 전에 자신들의 과거 실정부터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 대표는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남은 기간 참여한 청소년들이 한국에서 좋은 경험과 추억을 가지고 본국으로 돌아가게 하는 것"이라며 "대회 마지막까지 우리 당과 정부가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