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소방, 집중호우 속 50대 여성 극적 구조

2023-07-16 15:22
  • 글자크기 설정

대전시 중구 수침교에서 용문교 방향으로 사람이 떠내려간다 신고돼

징검다리에서 1,200미터 가량 떠내려간 지점에서 인명 구조

대전소방본부는 홍수경보 등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대전광역시 중구 수침교에서 용문교 방향으로 떠내려가던 50대 여성을 신속하게 인명구조했다.

대전소방 집중 호우 속 50대 여성 극적 구조 (사진=소방청)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16일 12시 35분경 A씨(50대, 여성)가 수침교 인근에서 떠내려간다고 119종합상황실로 신고접수 됐다.


A씨는 수침교에서 400미터 떨어진 곳에서 징검다리를 건너던 중에 미끄러져 급류에 흽쓸려 수침교까지 떠내려갔다. 신고를 받은 대전소방은 5개대 20명의 구조대를 동원하여 구조작업을 펼쳤고, 12시 56분경 수침교 아래 800미터 지점(징검다리로부터 1,200미터 지점)에서 떠내려가던 A씨를 극적으로 구조했다.


구조된 A씨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