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철 초대 동포청장 "실질적 도움 되는 총영사관 목표"

2023-06-05 16:06
  • 글자크기 설정

이 청장 "소통하는 재외동포청 될 것"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연수구 부영송도타워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출범식에서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기철 재외동포청 초대 청장은 5일 "깃발만 꽂는 총영사관이 아니라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는 총영사관이 되도록 하겠다"며 재외동포청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 청장은 이날 재외동포청 출범식 이후 외교부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재외동포청의 4가지 목표를 제시하며 운영 계획을 설명했다. 
그는 "문턱 낮은 재외동포청이 돼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겠다"며 "차세대 동포들이 조국에 대한 정체성을 강화하는데도 신경을 많이 쓰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재외동포 3세, 4세로 내려가면서 한국인이라는 생각을 못 하는 경우가 많다는 걸 듣고 있다"며 "한글 교육도 잘해야 하지만 조국인 한국이 얼마나 자랑스러운 나라임을 알려줄 수 있으면 (재외동포청 설립)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동포들을 위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역할을 하겠다"며 "어렵고 불합리한 일이 있었으면 다시 전부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일에 주저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소통하는 재외동포청이 되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출범한 재외동포청은 750만명에 달하는 재외동포를 위한 정책과 사업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역할을 맡는다. 인천 송도에 본청이 자리잡았으며, 재외동포 대상 통합민원실 역할을 하는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는 광화문에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