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방문' 김진표, 복수국적 허용연령 하향에 "결단 내릴 때 됐다"

2023-06-05 09:42
  • 글자크기 설정

"복수국적 연령, 65세든 45세든 의미 없어"

"인력부족 현상, 국내 저출생 문제까지 가면 경제 파탄"

김진표 국회의장이 4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방문해 동포 만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헝가리를 방문 중인 김진표 국회의장이 4일(현지시간) 현지 교민 간담회에서 '복수국적 허용 연령'을 낮춰달라는 건의에 대해 "결단을 내릴 때가 됐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및 기업인 초청 만찬간담회에서 "65세든 45세든 무슨 의미가 있겠나. 복수국적 허용은 세계적 추세"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최귀선 민주평통 위원은 "45~65세 재외동포 가운데 국가를 위해 헌신할 사람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중국적 허용) 연령대를 좀 더 낮추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건의했다. 이에 김 의장은 "깊이 있게 논의할 때가 됐다"고 답했다. 

이어 김 의장은 "인력부족 현상을 국내 저출생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기다리면 경제가 파탄 난다"며 "이민정책에 큰 변화가 필요하고, 거기에 복수국적 허용 문제가 포함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순방을 갈 때마다 교민 간담회를 해보면 늘 그런 말(복수국적 연령하향)을 한다"며 "깊이 있는 토론이 필요하고, 결단을 내릴 때"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의장과 송석준·김승수 국민의힘 의원, 신동근·조응천·고영인·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규덕 주헝가리 대사, 박경미 국회의장 비서실장, 정운진 외교특임대사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LG전자, 삼성SDI, SK온, LG화학, 대한항공 등 헝가리 진출 기업인들도 참여했다.

김 의장은 헝가리 내 활동하는 기업들을 언급하며 "기업은 결국 얼마나 좋은 엔지니어를 가지고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삼성은 과거에 국내에서 인력양성이 안 되니 직접 교육을 했는데 기업들이 그런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나라에서 인재를 키워내야 하고, 인재 확보를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