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이 만찬에서 시식한 고피자...로봇피자도 시연

2023-05-25 09:39
  • 글자크기 설정

지난 23일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 만찬 메뉴로 선정

고봇으로 'K-불고기피자' 현장에서 직접 제조해 눈길

지난 23일 열린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임재원 고피자 대표(왼쪽)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고피자 제조 모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고피자]



피자 브랜드 고피자가 지난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마당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중소기업인대회는 경제발전에 기여한 중소·벤처기업인의 업적을 기리는 행사로, 이번 행사에는 중소기업인과 정부 관계자 500여명, 국내 10대 그룹 총수가 참여해 윤 대통령과 피자와 치킨, 맥주를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고피자는 지난 4월 방미 경제사절단에 유일한 푸드테크 기업으로 동행한 것을 계기로 이번 행사에 초청됐다. 이는 윤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고피자는 이번 행사를 위해 자사의 푸드테크 기술이 집약된 고봇(GOBOT)과 고븐(GOVEN)을 현장에 설치해 피자를 만드는 과정을 직접 선보였다. 임재원 고피자 대표가 윤 대통령과 이영 장관에게 직접 제조 시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은 고봇 스테이션의 안전성이나 고피자 파베이크 도우의 퀄리티 등에 대해 5분 넘게 고피자 부스에 머무르며 여러 질문을 던졌고, 직접 시연 제품을 시식해보기도 했다.

이날에는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K-불고기 피자’와 인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인도 탄두리 치킨 피자’를 선보였다. 특히 인도에서 고속 성장 중인 고피자의 현지 인기 메뉴인 인도 탄두리 치킨 피자를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자리이기도 했다. 

현장 반응도 뜨거웠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포함해 행사에 참여한 기업인들은 고봇과 고븐을 둘러보며 고피자의 뛰어난 푸드테크 기술에 관심을 보였으며, 빠른 제조 속도와 피자 맛에 놀랐다는 후문이다.

고피자 관계자는 “지난 방미 경제사절단에 이어 이번 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게 돼 무척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국가 대표 피자 브랜드로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