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록스, 세련미와 편안함 겸비한 '스타일 샌들 컬렉션'으로 샌들 시장 공략

2024-04-04 17:0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크록스가 샌들 카테고리를 겨냥해 신상 '스타일 샌들 컬렉션(Style Sandal Collection)'을 출시한다.

    크록스가 선보인 스타일 샌들 컬렉션은 '겟어웨이(Getaway)', '브루클린(Brooklyn)', '마이애미(Miami)'로 구성됐다.

    이번 라인업은 크록스만의 혁신적인 기술로 편안한 착용감은 물론 다양한 실루엣과 컬러를 갖춘 샌들 컬렉션으로, 오피스, 캐주얼, 일상, 여행 등 모든 TPO에 매치할 수 있는 패션 아이템이다.

  • 글자크기 설정
[사진=크록스]

크록스가 샌들 카테고리를 겨냥해 신상 ‘스타일 샌들 컬렉션(Style Sandal Collection)’을 출시한다. 

크록스가 선보인 스타일 샌들 컬렉션은 ‘겟어웨이(Getaway)’, ‘브루클린(Brooklyn)’, ‘마이애미(Miami)’로 구성됐다. 이번 라인업은 크록스만의 혁신적인 기술로 편안한 착용감은 물론 다양한 실루엣과 컬러를 갖춘 샌들 컬렉션으로, 오피스, 캐주얼, 일상, 여행 등 모든 TPO에 매치할 수 있는 패션 아이템이다. 
겟어웨이(Getaway) 컬렉션은 구름 위를 걷는 듯한 부드러운 쿠션감으로 일상 속에서 편안하게 신을 수 샌들 컬렉션으로 이번 시즌 크록스의 새로운 라인업이다. ‘겟어웨이 플랫폼 플립(Getaway Platform Flip)’은 약 4cm높이의 플랫폼으로 자연스러운 키 높이 효과를 선사해 비율을 돋보이게 만들어준다. 크록스만의 혁신적인 ‘프리 필 테크놀로지(Free Feel Technology™)’가 적용돼 자유로운 착화감을 경험할 수 있다. △어시더티 △드림스케이프 △콰츠 △스터코 △라테 △블랙 컬러 총 6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또한 알파벳 H 형태의 스트랩 디자인이 발을 감싸주는 ‘겟어웨이 플랫폼 에이치 스트랩(Getaway Platform H-Strap)’, 비스듬한 스트랩 디자인으로 엣지를 더한 ‘겟어웨이 스트래피(Getaway Strappy)’까지 겟어웨이 컬렉션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이다. ‘겟어웨이 플랫폼 에이치 스트랩’은 △카시스 △라테 △블랙 3가지 컬러 ‘겟어웨이 스트래피’는 △스터코 △블랙 컬러로 구성되어 있다.

브루클린(Brooklyn) 컬렉션은 여성용 샌들 라인으로, 세련된 실루엣과 스트랩 디자인이 특징이다. 부드러운 브라운 톤의 굽이 차분하면서도 가벼운 무드를 연출해 오피스룩부터 캐주얼룩까지 다양한 스타일로 매치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높은 굽임에도 크록스의 ‘라이트라이드™(LiteRide™)’ 기술력이 적용된 풋베드가 가볍고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조절 가능한 어퍼 스트랩과 아웃솔 패턴 디자인이 매력적인 ‘브루클린 우븐 버클(Brooklyn Woven Buckle)’, 심플하고 모던한 ‘브루클린 앵클 스트랩 웨지(Brooklyn Ankle Strap Wedge)’, 어퍼 스트랩을 엮은 듯한 디테일로 페미닌한 무드를 더한 ‘브루클린 우븐 앵클 스트랩 웨지(Brooklyn Woven Ankle Strap Wedge)’로 구성됐다.

마이애미 통 플립(Miami Thong Flip)은 얇은 스트랩을 활용해 모던하면서도 플랫한 디자인의 여름용 샌들이다. 각진 형태의 풋베드가 도시적이고 세련된 분위기를 더해주며, 통통 튀는 컬러 라인으로 여름 특유의 가볍고 시원한 룩을 완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컬러는 △듀 △라바 △핑크 크러쉬 △블랙 4가지로 출시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