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장관, 5년만에 예비군 행사 직접 주재…"든든한 버팀목 되어주길"

2024-04-04 18:28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4일 "예비군은 국가와 국민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언제든지 달려와 늘 앞장서 왔다"면서 "앞으로도 국가안보를 위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는 저출산 영향으로 병력 자원이 급격히 감소하면 예비군 역할이 그만큼 커질 수 있는 만큼 예비군 관련 정책을 장관이 세심히 챙겨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신 장관은 "국가 안보와 지역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여러분이 자랑스럽고 든든하다"며 "국방부도 예비군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예비군 제도와 정책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 글자크기 설정

모범예비군 초청행사서 "국가 안보 중추적 역할"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4일 국방컨벤션에서 모범예비군 및 가족 초청행사를 주관하고, 모범예비군들에게 모범예비군 증서를 수여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4일 "예비군은 국가와 국민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언제든지 달려와 늘 앞장서 왔다"면서 "앞으로도 국가안보를 위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신 장관은 제56주년 예비군의 날을 기념해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모범예비군 초청행사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모범예비군 50명과 그들의 가족 50명이 참석했다.  

모범예비군 초청행사는 해마다 차관 또는 각 군 총장이 주로 주관해 왔으며, 장관이 주관한 것은 5년 만이다.

이는 저출산 영향으로 병력 자원이 급격히 감소하면 예비군 역할이 그만큼 커질 수 있는 만큼 예비군 관련 정책을 장관이 세심히 챙겨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신 장관은 "국가 안보와 지역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여러분이 자랑스럽고 든든하다"며 "국방부도 예비군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예비군 제도와 정책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서울 노원구 기동대장 김재균씨는 "지역방위의 최일선에서 내 고장은 내가 지킨다는 자부심으로 최선을 다해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유현진 예비역 병장은 예비군 훈련에서 익힌 심폐소생술로 우연히 쓰러진 시민을 구한 일을 언급하며 "대한민국 남성이라면 국방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예비군 훈련에 임했고, 그때 배운 심폐소생술을 실천했다"며 "마지막까지 국방의 의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