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사전투표 총력전...'지지층 한 표' 확보에 사활

2024-04-04 16:55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4월 총선 사전투표(5~6일)를 하루 앞둔 4일 여야는 일제히 사전투표 참여 독려에 나섰다.

    지난 총선에서 사전투표율은 26.7%, 총투표율은 66.2%를 기록했고, 민주당은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180석을 차지했다.

    정치전문가들은 양당 대표들의 사전투표 독려 행보에 대해 "기세 싸움"이라고 평했다.

  • 글자크기 설정

한동훈, 5일 이대 소재 신촌서 사전투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이 4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서 오신환 광진구을 국회의원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월 총선 사전투표(5~6일)를 하루 앞둔 4일 여야는 일제히 사전투표 참여 독려에 나섰다. 21대 총선과 지난 대선을 통해 사전투표율의 높고 낮음이 특정 진영에 유리하지 않다는 것이 확인됐고, 얼마나 더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이끄는지가 승패에 더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국민의힘 지역구 후보 254명 전원은 사전투표 첫날인 5일 투표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특히 한 위원장은 이화여자대학교가 소재한 신촌에서 사전투표한다. 이는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수원정 후보의 '이대생 미군 성상납 발언'을 염두에 둔 전략적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은 '사전투표율이 높을수록 진보 정당에 유리하다'는 통념이 이제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 실제 지난 대선에서 사전투표율은 역대 최고치인 36.9%를 기록했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승리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우리 편이 많이 찍어야 이긴다는 것은 절대 변하지 않는 선거의 진리"라면서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믿지 못하면 누가 우리 믿어주겠나, 1일간 싸우는 사람이 3일간 싸우는 사람 이길 수 있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역시 5일 대전에서 사전투표를 한다. 민주당은 사전투표율이 30%대를 넘기면 총투표율이 당의 승리 공식으로 통하는 60%대 중반을 넘어 70%대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지난 총선에서 사전투표율은 26.7%, 총투표율은 66.2%를 기록했고, 민주당은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180석을 차지했다. 
 
정치전문가들은 양당 대표들의 사전투표 독려 행보에 대해 "기세 싸움"이라고 평했다. 최요한 정치평론가는 "양당 간 기세싸움의 성격이 강하다. 사전투표의 중요성을 알고 있기 때문에 한 명이라도 더 투표장으로 이끌기 위한 움직임"이라며 "한 위원장의 경우 보수지지층 내 '부정선거론'을 의식한 행보라고 보인다"고 진단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각 지역구마다 박빙인 곳이 많기 때문에 주요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이끄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신 교수는 "사전투표율이 높다고 최종 투표율이 높지는 않을 것"이라며 "지난 2022년 지방선거에서는 50대 투표율이 높았다. 이번 선거에서는 어떤 연령대의 투표율이 높을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