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총선 후 '의료개혁공론화특위' 구성···정부, 2000명 집착 버려야"

2024-04-04 10:16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총선이 끝나는 대로 여당과 협의해 국회에 '보건의료개혁을 위한 공론화 특위'를 구성하고 의료 공백과 혼란을 종식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총선이 끝나는 대로 여당과 협의해 국회에 '(가칭)보건의료개혁을 위한 공론화 특위'를 구성할 것"이라며 "정부, 의료계뿐 아니라 여야와 시민, 환자 등 각계가 참여한 특위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건의료 분야 개혁 의제들을 함께 논의해 의대 정원 확대가 공공·필수·지역의료 확충이라는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만들겠다"했다.

  • 글자크기 설정

"여야·시민·환자 참여로 사회적 합의 이끌 것"

지난달 15일 오후 울산 동구 동울산종합시장을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차에 타며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총선이 끝나는 대로 여당과 협의해 국회에 '보건의료개혁을 위한 공론화 특위'를 구성하고 의료 공백과 혼란을 종식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의료대란이 장기화되면서 국민 피해와 환자들의 고통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는 윤석열 정권이 사태를 해결할 의지도 능력도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한 시간이었다"며 "더는 방치할 수 없다. 민주당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선이 끝나는 대로 여당과 협의해 국회에 '(가칭)보건의료개혁을 위한 공론화 특위'를 구성할 것"이라며 "정부, 의료계뿐 아니라 여야와 시민, 환자 등 각계가 참여한 특위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건의료 분야 개혁 의제들을 함께 논의해 의대 정원 확대가 공공·필수·지역의료 확충이라는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만들겠다"했다.

또 "총선 후 특위 구성 이전에 정부가 의료대란 수습에 앞장서야 한다"며 "2000명이라는 숫자에 대한 집착부터 버리고 합리적인 의대 정원 확대 방안을 내놓으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아울러 의료계는 즉시 현장으로 복귀한다"며 "환자 생명을 볼모로 한 집단행동은 국민의 따가운 외면을 초래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