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비 폭등에 재건축·재개발 조합장 교체 '칼바람'

2024-04-04 18:55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조합 임원 비리, 내부 갈등 등으로 인해 조합장 해임을 추진하는 사업장이 늘어나고 있다.

    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월계동신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원들은 오는 13일 '조합장 및 조합임원 해임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고 기존 집행부 교체를 추진할 예정이다.

    조합원 818중 중 110명이 임시총회 소집을 발의했으며, 조합 집행부(조합장·이사·감사) 해임과 직무집행정지의 건에 대한 안건을 결정할 예정이다.

  • 글자크기 설정

노원구 월계동 신아파트 재건축

인천 부평 신고6구역 재개발 등

조합장 해임 추진 잇따라 발생

[사진=박새롬 기자]

조합 임원 비리, 내부 갈등 등으로 인해 조합장 해임을 추진하는 사업장이 늘어나고 있다. 공사비 상승으로 사업성이 악화하며 조합과 조합원들 간 내부 갈등이 커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조합 내홍이 길어질 경우 사업이 지연돼 향후 주택 공급 감소 우려도 나온다.

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월계동신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원들은 오는 13일 '조합장 및 조합임원 해임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고 기존 집행부 교체를 추진할 예정이다. 조합원 818중 중 110명이 임시총회 소집을 발의했으며, 조합 집행부(조합장·이사·감사) 해임과 직무집행정지의 건에 대한 안건을 결정할 예정이다.
김사년 월계동신 조합 임시총회 소집 발의 공동대표는 "조합이 낮아진 사업성을 감추려고 관리처분계획에 사업비 이자율을 축소해서 잡아놨다. 비례율이 낮아지며 타 구역 대비 분담금이 너무 높은 수준"이라며 "더 이상 손해 나지 않도록 조합장을 해임한 후 3개월 동안 새로운 집행부를 세우고, 사업비를 제대로 분석해 비례율을 재산출, 추가 분담금을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 부평구 산곡6구역 재개발도 조합 내부 갈등으로 지난 2월 말 조합원 300명이 해임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어 조합장, 이사진 전원 해임 및 직무정지 안을 의결 시켰다. 이곳은 건설사(GS건설 컨소시엄)와 공사비 재협상이 예상되는데, 사업비 상승으로 조합원 분양가 상승 우려가 커지며 집행부 해임 절차를 밟았다. 

부산 남구 감만1구역 재개발은 최근 비대위가 조합집행부 해임 위한 임시총회 열고 해임안을 의결했다. 조합 집행부가 뉴스테이(공공지원 민간임대사업)를 추진했으나, 추가 분담금 폭탄을 우려하며 다수 조합원들의 불만이 모인 결과다. 내달 총회를 통해 새 집행부를 선출하고 일반 재개발사업으로 전환하게 됐다. 

경기 안양시 관양동 현대아파트 재건축 조합원들은 지난 1일 안양시에 조합운영 실태점검을 요청했다. 지난해 조합집행부 해임총회는 무산됐으나, 아직까지 일부 조합원들이 시에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원구 상계2구역은 공사비 증액 문제로 갈등이 불거지며 최근 조합원들이 조합장을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는 공사비 상승, 고금리 등으로 사업성이 악화하며 조합원들의 불만이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주택경기 침체로 비례율이 낮게 산정되면서 조합원 추가 분담금이 높아지다 보니, 조합 집행부의 사업 운영 능력에 불만이 커지며 갈등이 발생하는 것이다.  현행법상 조합원 10분의 1 이상의 동의를 구하면 임원 해임을 위한 총회 소집을 발의할 수 있다.

경기도 한 재건축사업 조합장은 "고금리 장기화, 분양시장 침체로 사업이 지연되면서 금융비, 공사비 등이 늘어 조합원들 분담금이 증가하고 있다"며 "조합원들이 사업성 개선, 분담금 축소를 위해 조합 집행부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