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재명 일베 출신...제주 역사 아픔 정치적 이용"

2024-04-03 16:28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일베(일베저장소) 출신"이라며 "제주 역사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만 해왔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춘천시 명동 집중 유세에서 "이 대표가 4·3의 책임이 우리 당에 있다는 말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주민들이 정말 원하는 건 제주 4·3 관련해서 직권 재심을 군사법원이 아니라 일반법원까지 확대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그걸 해주지 않았다.

  • 글자크기 설정

이재명 "국민의힘은 4·3 학살의 후예"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강원 춘천 명동에서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일베(일베저장소) 출신"이라며 "제주 역사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만 해왔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춘천시 명동 집중 유세에서 "이 대표가 4·3의 책임이 우리 당에 있다는 말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주민들이 정말 원하는 건 제주 4·3 관련해서 직권 재심을 군사법원이 아니라 일반법원까지 확대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그걸 해주지 않았다. 말로만 4·3, 4·3 했지 실제로 그걸 해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록을 샅샅이 뒤지는 게 귀찮아서 손이 많이 가서 안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법무부 장관이 된 다음 그걸 했다. 직권 재심을 민간 법원으로 확대한 게 우리 정부이고 저"라며 "말로만 4·3을 이용하는 것과 실제로 직권 재심 활용해서 실천하는 것, 어떤 게 제대로 역사를 보는 거냐"고 반문했다.
 
한 위원장은 "일베 출신 이 대표에게 질문한다. 왜 그걸 하라고 말 안 하고 4·3 이날만 와서 제주민 위하는 척하는지 묻고 싶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이 대표는 한 위원장이 제주 4·3 추념식에 불참한 것을 놓고 "4·3 학살의 후예라 할 수 있는 정치집단이 바로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은 여전히 4·3 사건을 깎아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