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UAE 마스다르와 전략회의..."1.5GW 태양광 사업 속도"

2024-04-03 12:2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국서부발전은 2일 충남 태안 본사에서 UAE 신재생에너지 투자 공기업인 마스다르와 아즈반 1.5GW 태양광 사업 적기 준공을 위한 전략회의'를 진행했다.

    한국서부발전은 국내 최초로 중동에서 수주한 대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사업 상대인 아랍에미리트(UAE) 신재생에너지 투자공기업과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서부발전은 2일 충남 태안 본사에서 UAE 신재생에너지 투자 공기업인 마스다르와 '아즈반(Ajban) 1.5GW(기가와트) 태양광 사업 적기 준공을 위한 전략회의'를 가졌다고 3일 밝혔다.

  • 글자크기 설정
한국서부발전은 2일 충남 태안 본사에서 UAE 신재생에너지 투자 공기업인 마스다르와 아즈반 1.5GW 태양광 사업 적기 준공을 위한 전략회의’를 진행했다.[사진=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은 국내 최초로 중동에서 수주한 대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사업 상대인 아랍에미리트(UAE) 신재생에너지 투자공기업과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서부발전은 2일 충남 태안 본사에서 UAE 신재생에너지 투자 공기업인 마스다르와 '아즈반(Ajban) 1.5GW(기가와트) 태양광 사업 적기 준공을 위한 전략회의'를 가졌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서부발전은 국내 최초로 UAE의 대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을 따냈다. 사업은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동쪽으로 70km 떨어진 부지에 약 1조원 이상을 투입해 발전 용량 1.5GW의 태양광발전소를 짓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건설 프로젝트다. 원자력발전소 1기 규모로 설비용량과 사업비 모두 한국기업이 수주한 태양광발전 사업 가운데 단일사업으로는 가장 크다. 공사는 오는 2026년 7월 마무리된다.

서부발전과 마스다르는 아즈반 사업 외에도 UAE의 새 태양광 프로젝트인 카즈나(Khazna) 1.5GW 사업, 수소·암모니아 생산사업과 관련한 정보를 공유했다. 서부발전은 UAE 태양광발전과 연계해 만든 수소·암모니아로 오는 2030년부터 태안발전본부에서 암모니아 혼소 발전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어 마스다르는 태안발전본부를 찾아 석탄가스화복합발전(IGCC) 등 화력발전 설비와 수상 태양광 발전설비를 둘러보고 안전사고 예방, 설비 운영 기술을 공유받았다.

모하메드 알 셰히 마스다르 이사는 "서부발전 기술력에 감탄했다"면서 "특히 진취적인 사업 비전에 감명받았다"고 말했다.

서규석 서부발전 사업부사장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마스다르의 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유익했다"면서 "이번 사업을 바탕으로 중동 시장에서 신재생에너지, 수소 사업 확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서부발전은 2019년 중동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척에 뛰어들어 잇달아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3월 프랑스 국영전력회사(EDF)의 신재생발전 자회사인 EDF-R과 협력해 총사업비 약 6000억원 규모의 '오만 마나 500㎿ 태양광발전 사업'을 따낸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